검색

광고
핵사이다 인디뮤지션 ‘중식이 밴드’ & 신예 포크 뮤지션 ‘천진우’ 3월 23일 대학로 첫 콜라보 콘서트
윤상진 기자   |   2024-03-18

▲ 서민의 애환을 직설적이고 노골적으로 표현하는 핵사이다 인디뮤지션 ‘중식이 밴드’와 청춘을 아프지만 아름답게 노래하는 신예 포크 뮤지션 천진우가 3월 23일(토) 오후 2시,7시 서울 대학로 더굿씨어터에서 ‘21세기 청춘’을 타이틀로 콜라보 콘서트를 펼친다.     © 윤상진 기자

 

서민의 애환을 직설적이고 노골적으로 표현하는 핵사이다 인디뮤지션 ‘중식이 밴드와 청춘을 아프지만 아름답게 노래하는 신예 포크 뮤지션 천진우가 3월 23(오후 2,7시 서울 대학로 더굿씨어터에서 ‘21세기 청춘을 타이틀로 콜라보 콘서트를 펼친다.

 

공연을 기획한 씨케이아트웍스 측은 “음악 방송에서는 접하기 힘든 주제를 과감하게 표현해 고정 팬들이 급증하고 있는 두 뮤지션들로 기대되는 공연이다노래의 주제는 힘들고 어렵지만궁극적으로는 희망을 전한다"고 밝혔다.

 

정중식(리더보컬기타), 우자(베이스보컬), 한우(드럼), 샘사무엘(기타보컬)로 구성된 중식이 밴드는 2014 ‘아기를 낳고 싶다니로 데뷔하여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를 노래하는 뮤지션으로서 꾸밈없고 공감 가는 솔직한 가사들로 듣는 이의 가슴을 후벼 파기도 하고 또 누군가에겐 통쾌한 사이다가 되기도 하고 또 어떨 땐 따뜻한 위로 한마디가 되는 뮤지션으로 손꼽히며 대표곡으로는 ‘나는 반딧불’, ‘그래서 창문에 썬팅을 하나 봐’, ‘죽어버려라’, ‘선데이 서울’ 등이 있다.

 

2015년 슈퍼스타시즌7에 출연하여 TOP4의 성적을 거두며 처음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린 중식이 밴드는 최근 발표한 ‘이불킥을 비롯, ‘나는 반딧불’, ‘여기 사람 있어요’, ‘야동을 보다가’, 죽어버려라’, ‘쉴 수가 없다’ 등의 곡에서도 사회의 어두운 면을 블랙코미디처럼 진솔하게 이야기하는 목소리를 담았다.

 

지난 2014 12월 한국 인디 뮤지션 금상을 수상했으며, 2024년 현재까지도 끊임없이 음원을 발표하고 라이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천진우는 중학교 사회 교사 겸 싱어송라이터로 그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위로하는 일명 MZ청춘의 대변자다. 2022 8월에 데뷔한 후 총 7장의 앨범과 46곡의 노래를 발매하는 다작 행보를 펼치면서 공원해수욕장 등 언제 어디에서건 통기타와 하모니카를 연주하고자유자재로 고음과 저음을 오르내리는 놀라운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올해부터는 매달 단독 공연을 진행하고 앨범을 발매하는 다달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천진우의 음악은 어딘가 구슬프다멜로디는 서정적인데가사가 마냥 밝지만은 않은 것이 마치 블랙 코미디 영화처럼웃기지만 우습지는 않은 이야기를 노래로 풀어내는데 대표곡으로는 ‘주정뱅이 딴따라 미친년과 빚쟁이’, ‘시궁쥐’, ‘빚은 더 느네’, 운동화가 수명을 다했내’, ‘꽐라 블루스’,’혼술’,’아파요’, ‘잘가요’ 등이 있다.

 

중식이 밴드와 천진우의 첫 콜라보 콘서트 ‘21세기 청춘’ 공연은 대학로 더굿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콘서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모르니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