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영원한 오빠’ 남진 28일 ‘다 내탓이요’, ‘목포항 블루스’ 신곡 2곡 발표
윤상진 기자   |   2024-03-30

▲ 남진과 작곡가 안치행 두 가요계 거장이 생애 처음으로 의기 투합해 2곡의 신곡을 발표했다.     © 윤상진 기자

 

영원한 오빠’ 남진이 다 내탓이요와 목포항 블루스’ 2곡의 신곡을 발표했다.

 

이는 남진과 작곡가 안치행 두 가요계 거장이 생애 처음으로 의기 투합한 곡이다.

 

안치행은 연안부두’, ‘사랑만은 않겠어요’ 등 수많은 명품 가요 작가이자, 70~80년대 최고 음반기획사 ‘안타 음반대표로 남진과는 “39년만에 약속을 지킨 노래라고 강한 기대감을 표한다.

 

1985년 자신이 작곡한 주현미의 울면서 후회하네와 윤민호의 연상의 여인이 히트할 무렵남진씨에게 곡을 써주기로 했었는데이제서야 약속을 지키게 되었다는 것.

 

안치행은 서로가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지내오면서도 이상하게 한곡도 선사하지 못했었는데이번에 목포시 문화재단의 요청이 들어온 일이 계기가 되었다많이 늦은 만큼 더욱 소중하다고 강한 기대감을 표했다.

 

안치행은 조용필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편곡제작했으며나훈아의 영동 블루스’ 를 비롯한 여러슈퍼 스타급 가수들의 히트곡을 작곡한 바 있다.

 

28일 멜론지니 등 모든 음원 포털에서 공개하는 다 내탓이요는 남진이 처음으로 구사하는 테크노 사운드로 남의 탓만 하다 보면지 잘못은 알지 못하네하는 가사처럼 내로남불하는 세태를 풍자한곡이다.

 

목포항 블루스는 목포시 문화재단의 요청으로 목포가 고향인 남진이 불렀으며비오는 목포항에서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노래다이 역시 남진이 파격적으로 시도하는 블루스 장르 노래다.

 

안치행은 나이는 먹어도 마음은 청춘이라는 신선한 충격이 컨셉이라면서 가수들이 스튜디오 녹음할 때면 대개 악보를 보면서 노래하는데남진씨는 가사와 멜로디를 완전히 습득한 뒤 무대에서 라이브 공연하듯 열심히 부르는 모습에 감동받았다프로는 다르다역시 스타는 아무나 되는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모르니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