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내 최대 크루즈 미남호 타고 남해 앞바다 관광

크게작게

박창수 기자 2019-10-29

여수엑스포장에서 돌산대교까지 부정기여객선으로 운항하던 미남크루즈(대표이사 임규성)가 앞으로는 돌산대교 선착장에서 남해앞바다를 볼 수 있는 코스로 유람선으로 운영 된다.

 

▲ 금, 토요일과 공휴일 성수기 등에는 선상 불꽃 야경투어를 할 수 있는 미남크루즈

 

 

남해안크루즈관광(주)은 2015년 4월10일부터 엑스포장에서 돌산대교까지 부정기여객선으로 운항했다. 하지만 2019년 10월21일 여수해양경찰서로부터 유람선 면허를 받아 돌산대교 선착장에서 유람선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여수낭만바다를 운항했던 미남호는 주간 운항코스는 그동안 엑스포장에서 돌산대교구간만 운항하던 것에서 벗어나, 돌산대교에서 출발해서 거북선대교- 오동도 부근을 지나 돌산 용월사 인근해상과 남해 앞바다를 보고 오는 1시간 30분 신규코스로 운영된다.

 

운항시간은 주간 오전11시30분, 오후 2시30분, 야간에는 일몰시간에 따라 출발시간이 변경 되며 동절기는 저녁 6시30분, 하절기는 7시30분에 운영된다.

 

선사 측은 여수는 해상국립공원을 두 곳을 보유한 전국 유일한 도시로 바다가 아름다운 풍광 좋은 코스 운항으로 여수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에게 기존의 아름다운 여수 구항과 용월사, 남해 앞바다를 함께 선상에서 관광 할 수 있는 기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쪽빛 바다투어를 준비했다고 자부했다.

 

여수밤바다 야경투어는 기존과 같이 인원이 적더라도 매일 운항하며 평일에도 여수밤바다를 보러 오는 관광객들을 수용할 계획이다.

 

금, 토요일과 공휴일 성수기 등에는 선상 불꽃 야경투어로 진행 되며 이용요금은 주간 상품 19,000원 , 야간 불꽃 상품은 35,000원이며, 그동안 여수시민에게 주어졌던 혜택도 그대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여수 시민은 주간상품 10,000원, 야간 불꽃 상품 25,000원이며, 소인은 5,000원, 1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남해안크루즈(주) 임규성대표는 “앞으로 관광객 니즈에 맞는 차별화 된 서비스와 요즘유행인 뉴트로와 레트로를 통한 상품개발로 여수관광발전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사회적 약자 층을 위해 무료승선 및 다양한 행사를 진행 했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해 사회적 기부를 통한 지역민에게 사랑받는 선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양관광의 중심’ 여수 관광의 키워드로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해양레저스포츠’, ‘365개 섬’, ‘육·해·공 관광상품’ 등이 떠오른다.

 

기사입력 : 2019-10-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