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9 한ᆞ중ᆞ일 슈퍼챌린지 4라운드 마무리

크게작게

이승준 기자 2019-11-04

2019 한ᆞ중ᆞ일 슈퍼챌린지가 2일과 3일에 걸쳐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 상설코스(3.045km)에서 치러졌다.

 

올 시즌 슈퍼챌린지의 시즌 마지막 경기였던 한ᆞ중ᆞ일 슈퍼챌린지는 새로운 시도 속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모인 110여명 드라이버들이 선의의 경쟁을 펼친 모터스포츠 축제로 치러졌다.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실력자들의 맞대결 ‘원 레이스 킹’(One Race King)과 첫 선을 보인 VITA 차량의 내구레이스, 프로 드라이버와 e스포츠 챔피언이 한데 모여 치른 슈퍼레이스 esports까지 다양한 재미와 매력을 선보인 자리였다.

 


슈퍼챌린지가 올 시즌 새로 도입한 2시간의 내구레이스에도 중국과 일본의 드라이버들이 도전장을 내밀어 흥미로운 레이스를 펼쳤다. 국내에는 처음으로 선을 보인 VITA 차량이 참가했는데 아담하면서도 빠른 VITA 차량이 추월장면을 자주 연출하면서 레이스를 더욱 역동적으로 만들었다. S-1 클래스에서는 백철용-정남수(비트알앤디) 조가 78랩을 돌며 우승했다.

 

시즌 종합우승은 이날 3위를 차지한 이진기-김범훈(범스모터스포츠. 108점)조가 차지했다. S-2 클래스는 남윤석-권기원(웨즈스포트 레이싱)조가 1위에 올랐고, 시즌 종합우승은 김태희-박지운(웨즈스포트 레이싱)가 차지했다.

 

S-3 클래스에서는 유재광-이영래(명인카)조가 우승의 기쁨을 누렸고, 박동섭-황진욱(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게 종합우승의 영광이 돌아갔다.

 

S-4 클래스에서는 서상원-백승훈(아주자동차대학교)조가 마지막 레이스를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이정우-오훈민(CJ로지스틱스 레이싱)조가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기사입력 : 2019-1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